• 즐겨찾기
  • 접속자 12 (2)
  • FAQ
  • 새글
  • 후원계좌 (농협 351-0847-1831-93 제주동물친구들)

공지사항

- 제주 유기견 사체, 동물 사료로 불법 유통된 사건에 대한 제동친의성명서.

212 2019.10.20 15:11

짧은주소

본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더불어 민주당 의원은 10월 18일 제주도 직영동물보호센터에서 자연사하거나 안락사한 유기견 3829마리의 사체가 동물사료의 원료로 쓰여졌다고 밝혔다.


제주동물보호센터가 2019년도부터 사체처리의 방법으로 렌더링 공정을 거친다는 사실은 이미 지난 6월, 뉴스를 통해 알려진 바 있었다. 하지만 마땅한 사체처리방법이 없는 제주에서 궁여지책으로나마 렌더링 공정을 통하여 흙으로 돌려 보낸다는 정도로 알고 있었던 우리는 그것이 동물사료의 원료로 쓰여졌다는 사실에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농림축산식품부 고시 사료관리법 제14조 제1항 4조에 의거하여 인체 또는 동물에 해로운 유해물질이 허용기준 이상으로 함유되거나 잔류하는 경우 사료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런데도  건강한 먹거리로 만들어져야 할 사료에 병사나 안락사한 동물들의 사체가 섞여 그 사료를 먹은 동물들의 건강을 위협하였고 천만반려인들을 불안에 떨게 하였다.


사체의 후속처리 현황을 제주도청이나 보호센터에서 설혹 몰랐다 하더라도 그 책임을 피해갈 수도, 피해가서도 안될 것이다.


인간의 즐거움을 위해 만들어졌다가 인간의 편의에 의해 버려진 그들의 마지막 가는 길조차 동물사료의 재료라는 차마 상상도 못할 일이 이 땅 제주에서 벌어지고 말았다.


제주동물친구들(이하 제동친)은 제주동물보호센터가 도 직영으로 운영되는 곳인 만큼 현 도정에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원희룡 도정은 유기동물 사체처리 과정 뿐 아니라 동물테마파크 건설 등에서도 볼 수 있듯이 가장 따뜻해야 할 동물복지에 천민자본주의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었고 급기야 제주가 동물지옥이라는 손가락질을 받게 하고야 말았다.

이에 제동친은 현 도정과 제주동물보호센터에 다음과 같이 요구하는 바이다.


1. 제주도정은 재활용된 동물사체가 들어간 사료를 구매했을 전국의 반려인들과 그 사료를 먹었을 동물들에게 사죄하라.


2. 제주도정은 해당 렌더링 업체가 ‘단미 사료 제조업체’로 등록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렌더링 과정 후 후속처리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어떤 사료 업체로 보내졌는지 등에 대해 명명백백 알리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3. 반드시 동물보호단체가 포함된 운영위원회를 통해 동물보호센터 운영이나 방침 등에 대한 심도깊은 사전논의와 의결을 거쳐 운영에 공정성과 투명성을 보장하라.


4. 추후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동물보호센터 자체의 소각시설을 갖추거나 도내 장묘시설을 조속히 마련하라.


5.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의 모든 사료제조업체와 렌더링 업체를 전수조사하라.


항간에는 렌더링 업체를 통해 개나 유기견의 사체가 사료회사로 들어간다는 말이 공공연히 나돌고 있었던 바,

돼지열병 등 정상적인 도축과정을 거치지 않은 사체나 의료폐기업체로 가야 할 사체들이 불법적인 방법으로 사료로 만들어 지고 있지 않은지 면밀히 조사하여 밝혀야 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